본문 바로가기

밝은세상으로

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

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


미중 고위급 회담(10-11일)을 앞두고 유의미한 결과(스몰딜)을 기대하고 있으나 최근 재발한 양국간 신경전은 다시 장벽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ᆢ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ᆢ
만일 10월 관세율 상향이 현실화된다면 금융시장은 또 다시 11월 APEC 정상회담에서 미중 정상간 만남에 기대를 걸며 하단이 지지되고  12월예정되어 있는 관세 연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일것으로 보여집니다.


ᆢ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ᆢ
그러나 계획된 모든 관세가 부과된다면 미국 가계의 소비가 흔들릴 수 있고 미국 경기 침체에 대한 경계는 어느때보다 높아질 것입니다.즉 12월 관세부과를 앞두고 당장 스몰딜이 더 필요한 쪽은 중국보다는 미국일 수 있습니다.그런 가운데 최근 급작스럽게 주목 받은 현상은 미국 단기자금시장의 급발작이었습니다.


ᆢ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ᆢ
단기자금시장 금리가 불안한 양상을 보이면서 연준은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것으로 보여집니다.(금융위기이후 강화된 건전성규제로 은행들은 많은 유동자산을 보유하면서 국채보다는 지준의 형태로 보유하는것을 선호했는데 이면에는 초과지준에 주는 금리(IOER)와 국채가 가지고 있는 유동화리스크가 없다는것이었습니다).따라서 대응책으로 IOER의 인하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ᆢ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ᆢ
구조적 대안으로 가장 가능성이 높은 두가지 안은 1)스탠딩레포(연준이 특정금리에 국채를 유동화)해주는 상설기구설치하는 방안 2)연준의 자산규모확대입니다


ᆢ미중무역협상 고위급 회담ᆢ
ECB는 9월 통화정책회의에서 완화 패키지를 발표했습니다.이번에는 자산매입기한을 금리인상 직전까지로, 경기가 균형으로 회복되는것을 확인할때까지 양적완화를 지속할것임을 약속한것입니다.


드라기에 이어 라가르드총재 또한 재정정책의 역할을 강조하므로 다행스러워 보이나 향후 눈여겨 보아야 할것은 국가별 자산 매입비중의 변화 가능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