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률정보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누구에게?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누구에게?

 

 

 

[법률정보] - 개인회생 신청자격 진술서 작성

 

개인회생 신청자격 진술서 작성

개인회생 신청자격 진술서 작성 [법률정보] - 개인회생 진술서 견본 작성이 어려우시다면 개인회생 진술서 견본 작성이 어려우시다면 개인회생 진술서 견본 가장 아름다운 눈을 가진 사람들 이세상에..

rodlsghltod.com

 

 

 

 

 

 

[분류 전체보기] - 개인회생 신청자격 법원 내용

 

개인회생 신청자격 법원 내용

개인회생 신청자격 법원 내용 개인회생 면책신청서 5년을 채무를 부담하게 된 사정 및 개인회생 면책신청서절차 개시의 신청에 이르게 된 경위 저는 3남2녀의 막내로 태어나 8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가..

rodlsghltod.com

 

 

 

 

 

 

 

 

[분류 전체보기] - 개인회생진술서견본 실제 의뢰인

 

개인회생진술서견본 실제 의뢰인

개인회생진술서견본 실제 의뢰인 신청인은 1949년 경상남도에서 3남5녀 중 일곱째로 태어나 어려서부터 새 옷 한번 입어보지 못하고 큰형님의 옷을 둘째형님이 그다음 저에게 물려주면 옷에는 헝겊 몇 개 덧댄 낡..

rodlsghltod.com

 

 

 

 

 

 

 

 

 

 

 

 

 

 

 

 


꽃샘바람이 불더니만 개나리가 활짝 피고 한강변의 벚꽃이 피는 것이 벌써 계절은 봄의 한가운데로 가고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봄을 느끼기엔 사는 것이 너무 고단하고 이 나이 되도록 어설픈 생각과 또한 주변의 조언조차 들을 수 없는 홀연 단신이 되고 보니 계절을 느끼며 사는 것이 사치라고 생각하니 너무도 제 자신이 초라하고 원망스럽습니다. 저는 1957년 가난 한 가정에서 2남 3녀 중 막내로 귀여움을 독차지하며 태어났으나 제가 2살 때 아버지가 병으로 돌아 가셨습니다. 그래서 어머니의 희생과 언니 오빠들의 도움으로 여고까지 무사히 졸업을 하였고 졸업 후 21살이라는 어린나이에 한 남자를 만나 결혼까지 하였습니다. 그러나 결혼 10년 만에 남편이 사고로 죽게 되고 저는 31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과부의 인생을 살아야 했습니다. 

그러던 1991년경 개인사업의 꿈을 품고  현수입코너라는 상호로 수입 그릇 소매점을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장사하는 거라 그날 그날의 매상이 너무도 신기했고 매일 도매시장에서 물건을 떼어다 파는 것도 힘들지만 한편으로는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처음 카드라는 것도 만들어 사용하게 되었고 급할 때마다 조금씩 현금서비스도 받아서 물건을 구매하였습니다. 그리고 동네 장사다보니 단골에게는 외상을 주기도 하였는데 못 받는 경우가 생기고면서 차츰 카드 빚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1994년경 주위분의 권유로 신한생명이라는 보험회사에 다니게 되었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3개월만 다녀 달라고 하였고 가게 장사도 잘 안됐기에 정말 3개월만 다녀볼 생각에 다녔는데 계약건수가 늘어나면서 3개월 만에 수금액이 거의 1,000만원이 될 정도 였습니다. 이정도로만 영업이 된다면 가게를 운영하는 것보다 훨씬 낳을 것 같다는 판단에 적자만 보는 가게를 접고 본격적으로 보험회사에 전념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때까지만해도 자동이체가 거의 없었고 매달 수금을 다녀야 했는데 수금이 제대로 안되면 먼저 제 돈으로 밀어넣고 나중에 수금하는 경우가 생기게 되었고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이런 경우가 계속 쌓이면서 어쩔 수 없이 또 다시 신용카드에서 현금서비스 받아서 보험료를 냈습니다. 그러다보니 월급 날이면 카드대금 결제하느라 정신이 없었고 매달 이런식의 악순환이 반복 되다보니 어느새 카드 빚이 2,000만 원정도가 생겼고 제 월급에서 도저히 카드 대금 결제가 불가능 해지면서 사용하던 카드가 연체 되었습니다. 그 후 자금회전이 어려워지면서 월급은 평소의 1/4 수준으로 떨어졌고 결국 신용불량자라는 꼬리표까지 달게되면서 다니는 보험사에서도 나오야 했습니다. 



그 후 정상적인 사회활동이 힘들어 식당과 편의점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게를 이어오다가 2006년경 아르바이트로 시장내에 있는 옷가게에서 일을 하게 되었고 1년 후인 2007년 옆 가게에 있는 아동복이라는 가게에 직원으로 채용되어 2년 정도 열심히 일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월급이 한달 두달 밀리더니 3개월 정도 밀렸을 무렵부터 사장님이 출근하시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알아봤더니 제게 말 한마디 없이 가게를 닫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찾아서 밀린 월급을 달라고 했더니 도저히 어렵다며 밀린 월급대신 가게를 맡아서 운영해보라고 하여 그동안 밀린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3개월치 월급과 당시 사장님이 가게임대료와 관리비 등으로 300만원 정도의 채무가 있었는데 그 채무까지 대신 갚는 조건으로 2008년 11월부터 아동복가게를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본격적인 서울 개인회생 신청 자격그러나 인수인계 받고 나서 보니 월 임대료만 110만원 이었고 관리비가 40만원 지주비라는 명목으로 57만원 총 210만원의 돈이 매달 지출되어야 했습니다. 그래도 어떻게든 장사를 시작했으니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2009년 초쯤에 그동안 전 주인과의 관계에서 지주비가 14개월 밀렸다며 800만 원이라는 돈을 한꺼번에 내라는 연락을 받게 되었습니다. 의당 내야하는 돈이지만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꼬박꼬박 받지 않고 왜 이제 와서 1년 이상 아무소리 없다가 이제와서 전액을 일시불로 내라고 하니 너무도 힘이 들었습니다. 점점 감당하기 힘들어졌고 그 밀린 지주비로 인해 수차례 독촉도 받아야 했습니다. 그런상황에서 매상은 일정치 않고 새물건을 매입해서 팔아야하는데 자금은 없고 힘든 악순환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던 2010년 2월 달에 영업 정지되어 쫓겨나오게 된 것입니다. 이 나이 먹도록 이루어 놓은 것 하나없고 가게에서 쫓겨나게 되어 임대점포주에게 무릎꿇고 울면서 사정했습니다. 장사를 계속하게 해주면 밀린 세를 빨리 갚겠다면서 눈비가 쏟아지는 날에도 그 집앞에 가서 기다리며 애원했는데도 만나주지도 않더군요. 장사하던 물건도 그대로 놔두고 쫓겨나오는 이 심정을 혼자라도 자립해 보겠다고 눈물을 머금고 살아온 20년간의 인생에 너무도 비참합니다. 

2010년 3월부터  시장내에 있는 아동복가게라는 곳에서 하루 일당 3만원씩을 받으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으나 한달 내내 열심히 일해도 70만원 안팍의 돈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돈으로 집세 15만원 내고 차비하고 식대하고 나면 정말 살아가기도 벅찹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 앞으로된 1억 원이 넘는 채무를 도저히 갚을 방법이 없어서 서울개인회생을 신청자격 하게 되었습니다.
1990년 상업고등학교 졸업 후 가구에 입사하여 근무하던 중 1996년 5월 사내 결혼하였고 당시 남편의 직장이 영업소였기에 결혼과 동시에 남편을 따라 광주로 내려와 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그해 10월 남편이 직장을 그만두고 통신사업을 시작했는데 1997년 IMF 사태와 맞물려 사업이 실패하고 그 후 남편은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비정규직으로 취업이 되어 일하였습니다. 비정규직으로 취업을 하다보니 2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를 하게 되었고 에어컨제조 회사에 다닐 때는 6개월씩 밖에 근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보니 그 사이 직장을 구하는 동안에는 소득이 없어서 당시 가지고 있던 신용카드로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그래도 그 시기에는 어떡해든 카드빚은 잘 갚아나갔었습니다. 서울 개인회생 신청자격 그런데 2003년경 사회에서 알게된 친한 동생이 옷가게를 내려고 하는데 보증인이 필요하다며 보증을 서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그때 보증을 안서줬으면 지금 이런 상태까지 오지 않았을 텐데 그때 동생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여 보증을 서주게 되었습니다. 그 후  대출금을 갚지 않아 저희 집으로 빚 독촉을 받게 되었습니다. 빚 독촉에 못이겨 남편과 제가 몇 번 보증 빚을 갚은 적이 있으나 채무액이 너무 크다보니 매달 이자만 갚는 정도 였습니다. 그러던 2008년경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유방에 섬유종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병원에서 제거수술을 했고 제거수술 후 심한허리 통증에 시달리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때부터 일도 못하고 집에서 쉬게 되었고 그러다보니 남편이 벌어오는 돈으로 저희 4식구 생계유지하고 제 병원비하고 남편 앞으로 된 빚 갚고나니 제 명의로 된 빚을 갚지 않아 연체가 되었습니다. 그러던 2010년 5월 참을 수 없는 고통으로 인해 병원에 갔더니 입원을 하라고 하여 보름가량 입원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 후 2010년 6월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유방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2010년 6월 28일 우측 유방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고 현재는 항암치료 중입니다. 계속되는 허리통증과 암치료, 약물로 인한 무기력증과 우울증이 겹쳐 도저히 정상생활이 어렵게 되었습니다. 현재 남편의 적은 소득으로는 치료비와 생활비를 충당하기에도 너무 버겁고 도저히 희망이 보이지 않아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이 었습니다. 부디 저희 가정에도 희망이라는 빛을 볼 수 있게 선처를 부탁드립니다.   

 신청인은 1953년 10월 1일 경북의 가난한 가정에서 7남매 중 막내 딸로 태어났습니다. 제가 3살 무렵 아버님이 지병으로 돌아가셔서 저희 가정은 더욱더 어려워졌고 할 수 없이 언니 오빠들은 친척집으로 보내졌고 저는 막내 딸이라 위에 언니와 저만 어머니 밑에서 힘들게 자랐습니다. 당연히 학교는 근처에도 못 가봤고 어머니를 따라 농사 일을 거들었습니다. 그러던 23살 무렵 중매로 결혼을 하여 슬하에 1남 1녀의 자녀를 낳고 평범하게 살았으나 1993년도에 남편이 사망을 하여 남편을 대신해 산업전선에 뛰어 들어 돈을 벌었습니다. 어렵게 아이들 공부 마치고 날품 팔며 살았는데 제가 이지경까지 오게된 이유는 2001년경 식당을 하나 차리면서 부터입니다. 당시 사업자금이 없어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서 식당을 하나 차렸습니다. 그러나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생각했던 것보다 장사가 잘 되지 않았고 매일매일 적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은행 대출금 변제가 어려웠고 어쩔 수 없이 또 다른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서 은행이자를 갚았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생활비가 없어서 카드로 생활을 하였는데 지출은 계속해서 늘어나는데 소득이 없다보니 매일 같이 빚만 쌓여갔습니다. 그러는 와중에 단골손님 중 한 분이 부동산에 투자를 하면 1년 이내에 큰돈을 벌수 있다고 하여 빚 갚을 생각에 또 다른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서 서울개인회생 신청자격 그 사람에게 투자를 했는데 그 사람이 돈을 갖고 잠적하는 바람에 써보지도 않은 돈까지 빚이 되고 말았습니다. 빚만 계속해서 늘어났고 식당은 운영해도 장사가 안되서 2005년도에 식당을 정리했습니다. 그 후 남의 집 식당에도 다니고 남의 집 농사 일도 하면서 살아왔습니다. 그러던 2009년도에 아들이 며느리와 이혼을 하면서 손녀딸을 제가 키우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제가 버는 돈으로 손녀딸까지 같이 살다보니 생활이 더욱더 힘들어졌고 아들녀석은 매달 생활비를 보내 준다고 했으나 본인도 형편이 여의치 않아서 아이를 맡긴지 3년이 다 되어가는데도 손녀의 양육비 한 번을 주지 않고 있습니다. 

신청인은 현재 새벽 6시부터 저녁 6시까지 하루에 12시간씩 과수원에서 사과 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해서 버는 돈을 하루에 3만 5천원이고 이 일도 매일이 있는 것이 아니고 한 달에 20일 정도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월 평균 70만 원의 소득이 있는데 이 돈으로 손녀딸이랑 겨우 먹고 살고 있습니다. 이런상황에서 7천만 원가량의 빚을 도저히 갚을 수 없어서 서울 개인회생을 신청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