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밝은세상으로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여러가지 악재가 지속되며 국내 경기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또한 일본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개정안을 8/2일 각의에상정할 방침입니다.(7/1-24까지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에 대한 의견 수렴결과 90%이상이 한국 수출규제를 찬성하는 의견으로 모아짐).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일본의 규제강화 품목 범위가 어디까지 확대될지는 모호하지만,한국의 수출구조를 고려하면 일본으로부터의 공급 차질이 한국 재수출을 제약할 소지가 있습니다.하반기에 미-일 무역협상 논의가 점차 구체화될것으로 예상되는데 미국은 농산물,자동차교역 관련 합의와 더불어 환율 약세 유도를 제한하는 환율 조항을 넣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따라서 미-일 무역협상에서 일본이 불리한 위치를 갖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 일본 경제에 부담입니다.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이러한 가운데 한-일 무역분쟁의 부각은 자국민의 시선을 분산시킬 수 있는 정치적인 수단이 될 수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현재 갈등의 중심에 있는 품목은 불산입니다.일본의 고순도 불산에 대한 압도적인 기술력으로 의존도가 높을 수 밖에 없으며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강화하자마자 이재용 삼성전자부회장이 일본에 건너가 확보한 긴급물량이 불산입니다.국산화방법도 방법도 거론되나 민감물질이라 품질테스트기간이 길어질수 있다것과 이로인한 일본수출기업들의 손해도 크다는 점( 스텔라,모리타,스미토모 기업주가 하락).해당품목에 대한 공급이 생각보다 늦어진다면 한국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은 불가피합니다.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전일 램테크놀로지라는 기업이 불산등 유해화학물질 허가획득의 기사가 실리면서 상한가를 냈던것도 현시장분위기를 읽게합니다.글로벌 경기 여건과 한일 갈등 심화 가능성을 고려할 때 수출 경기의 반등이 단기간에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금일 H증권 리포트에서 글로벌 주식시장중 한국의 상대성과는 수출이 잘 되느냐에 따라 달려있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G2무역분쟁,반도체 업황 부진에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